SK 텔레콤 스마트빔

아날로그 캠핑 열풍이 디지털 미니 프로젝터 부활시켰다

아날로그 캠핑 열풍이 디지털 미니 프로젝터 부활시켰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빔 프로젝터가 부활했다. 대형 평면 TV가 대중화되면서 가정은 물론 사무실에서도 자취를 감췄던 빔 프로젝터가 스마트폰과 결합해 가정용 소형 IT기기 (앱세서리)로 재탄생한 것이다. 여기에 2~3년 전부터 불기 시작한 캠핑 바람도 국내 소형 빔 프로젝터 시장 성장에 한 몫 했다.

SK텔레콤은 22일 ‘스마트빔’이 출시 17개월만에 판매고 10만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가로ㆍ세로 4.6㎝ 주사위 모양의 조그마한 기기가 매출 200억원대 효자 상품으로 등극한 것이다. 스마트빔은 지금도 월 평균 7000여 대씩 팔리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35만원 이상을 줘야만 살 수 있는 ‘비싼’ 제품임에도, 승승장구하고 있는 것이다.

스마트빔은 케이블로 스마트폰과 연결만 하면 별도의 설정 없이도 동작이 가능해 남녀노소 모두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또 야외 스크린은 물론, 집 천장이나 건물 벽면 등 어디에서나 70인치에서 100인치까지 영사가 가능하다.

미니 빔 프로젝터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경쟁 제품 출시도 활발해졌다. LG전자는 블루투스 기능을 더해 선 없이도 스마트폰과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블루투스 미니빔 TV’를 새로 출시하고 이달부터 본격적인 판촉에 나섰다. 생수 한 병과 비슷한 580g무게로 야외에서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자동차 오디오와 연계 기능을 추가, 오토 캠핑족을 겨냥했다.

중소 IT 업체들의 제품 출시도 부쩍 늘었다. 무선 디스플레이업체 모두시스는 이달 초 무선 미니 빔프로젝터 ‘트윙글빔’을, 큐브전자는 태블릿과 빔프로젝터를 결합한 ‘스마트큐브’를 출시했다.
심지어 스마트폰 자체에 프로젝터를 더한 제품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최근 중국에서 빔 프로젝터 탑재 스마트폰 ‘갤럭시빔2’를 공개했다. 2009년 ‘애니콜 햅틱빔’ 이후 5년 여만에 다시 휴대용 빔 프로젝터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것이다.

이 같은 빔 프로젝터의 부활은 최근 유행하고 있는 캠핑 열풍과 관련이 깊다는게 업계의 분석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아빠와 자녀가 함께 출연하는 캠핑 관련 방송 프로그램들이 화제가 되면서 ‘화려한, 비싼’을 뜻하는 ‘Glamorous’와 ‘Camping’이 더해진 ‘글램핑’이란 신조어가 탄생할 만큼 캠핑 붐이 거세다”며 “6.4조 규모의 아웃도어 시장이 탄생한 것도 스마트빔 매출 상승에 큰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야외에서 아이들에서 작은 스마트폰 화면이 아닌, 100인치 커다란 화면에 함께 찍은 동영상이나 애니매이션을 보여주고 싶은 부모들의 심리를 공략한 것이 ‘미니 빔 프로젝터’ 성공의 핵심이라는 의미다. 텐트에 빔프로젝터와 스크린을 내장된 제품까지 나온 이유도 같은 맥락이다.
choijh@heraldcorp.com

 

출처 : 미주헤럴드경제 http://heraldk.com

SKT 히트 상품 스마트빔레이저-일본까지 진출

SKT 히트 상품 스마트빔레이저-일본까지 진출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의 스마트빔레이저가 일본까지 건너간다.

SK텔레콤은 16일 홍콩전자박람회에서 일본 유통 전문 기업인 타이세이 익스프레스(Taisei Express) 사와 UO스마트빔레이저 3억 엔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타이세이사는 일본의 소형 스마트 기기 유통 전문 회사로, 아마존·야후 재팬 등 일본의 주요 온라인 판매 채널을 통해 UO스마트빔레이저를 판매할 계획이다.

UO스마트빔레이저는 SK텔레콤이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개발한 스마트빔 모델 중 최신 제품이다. 레이저 안전 1등급, HD급 화질, 휴대전화와의 무선 연결, 큐브형 디자인과 한 손에 잡히는 사이즈 등 혁신성을 인정받아 CES2016에서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특히 SK텔레콤의 창업지원 프로그램의 1기 참여 업체 ‘크레모텍’과 공동 개발한 제품으로, 대·중소기업 협력의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SK텔레콤 김성한 Device기획본부장(오른쪽)과 일본 타이세이사 황경호 대표(왼쪽)가 UO스마트빔레이저 일본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SK텔레콤은 4월 말부터 1년 동안 스마트빔레이저를 타이세이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김성한 SK텔레콤 디바이스 기획 본부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일본 시장에서 UO브랜드 제품 판매가 본격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일본 시장을 발판으로 향후 글로벌 시장 진출을 더욱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3년 출시된 스마트빔은 초소형 프로젝터 붐을 일으키며 미국, 중국, 독일, 말레이시아 등 세계 15개 국에 진출했다.

ham@heraldcorp.com

 

출처 : 미주헤럴드경제 http://heraldk.com

SK텔레콤 스마트빔

SK텔레콤 스마트빔으로 CES 혁신상 수상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SK텔레콤의 UO스마트빔레이저가 2016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CES 혁신상은 올해 새로 출시되거나 출시 예정인 가전 제품을 대상으로 미국산업디자이너학회(IDSA)와 미국가전협회(CEA)의 전문가들이 기술력, 디자인, 고객 가치 등 혁신성을 평가해 선정하는 상이다. SK텔레콤은 UO스마트빔레이저로 ‘홈 오디오, 비디오 부문’에서 수상하며 뛰어난 기술력과 디자인을 인정받았다.
이번 혁신상은 가전 중심의 전시회인 CES에서 국내 통신사로써는 최초로 수상한 것으로, SK텔레콤이 통신 기반의 융합 서비스로 추진 중인 라이프웨어 사업이 세계적으로 인정 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SK텔레콤은 스마트홈, 라이프웨어 등 다양한 IoT 관련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가전사들의 장으로만 여겨졌던 CES, IFA에도 올해 국내 이통사 처음으로 참가하는 등 국내 시장을 넘어 세계로 진출하기 위한 발판을 다져가고 있다.
UO스마트빔레이저는 피코 프로젝터에서 레이저를 광원으로 사용해 HD급 화질과 레이저 안전 1등급을 보장하는 세계 최초의 사례로, 큐브 모양의 디자인과 작은 사이즈로 디자인과 기능성 모두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인테리어로도 손색없는 디자인뿐만 아니라 상향 투사, Wi-Fi(Miracast/DLNA/AirPlay) 등 무선 연결 기능 지원을 통해 거치대나 케이블이 필요없는 기능적 편리함까지 갖추고 있다.

또한, 포커스 프리 기능, 다양한 유무선 디바이스와의 연결, 스피커 및 배터리 내장, 실내외 사용 가능한 모빌리티 등 다양한 혁신적인 기능을 통해 고객에게 어필할 수 있는 강점을 가진 것으로 평가되었다.

UO스마트빔레이저는 지난 6월 출시 이후 MWC상하이, 독일 IFA, 홍콩 전자전 등에서 소개됐고, 특히 지난 10월 홍콩 전자전 어워드에서도 동상을 수상한 바 있다.한편 SK텔레콤의 자회사 아이리버도 이번 CES 혁신상에서 2개 부문을 수상했다. 프리미엄 오디오인 AK380과 AK T1이 ‘휴대용 미디어 플레이어’ 부문과 ‘고성능 홈 오디오/비디어’ 부문에서 수상한 것으로, 아이리버는 2015년 수상에 이은 두번째다.

박철순 SK텔레콤 컨버전스사업본부장은 “SK텔레콤의 기획 역량과 협력사의 기술력이 결합되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상품을 개발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강소 협력사들과 협력하여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공사례를 축적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choijh@heraldcorp.com

 

스마트빔 레이져 프로젝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