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팩

남자도 하고, 중국인도 붙이는 마스크팩…시장 쑥쑥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1000원부터 몇 만원을 호가하는 제품까지. 마스크팩은 넓어진 화장품 시장 내 입지만큼이나 다양한 형태와 가격, 성능으로 몸집을 키우고 있다. 기초제품보다 가격이 부담스럽지 않고, 단기간에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드럭스토어, 브랜드숍에서 마스크팩의 존재감은 해를 거듭할 수록 높아지고 있다. 실제 올리브영 내 마스크팩 카테고리는 2013년 말부터 급격하게 성장, 2013년 65%, 2014년 85.7%, 2015년 85.6% 성장하며 최근 3년동안 약 2배씩 꾸준히 성장 중이다.
마스크팩은 평소 영양과 수분의 사각지대에 있는 피부 속의 빈 공간을 꼼꼼하게 채우는 역할을 한다. 고농축 영양을 시트에 넣어 얼굴에 붙이는 것만으로도 매일 바르는 기초제품 이상의 효과를 낸다. 자기관리의 하나로서 기초 화장품과 또 다른 영역을 구축해왔던 마스크팩은 피부 관리를 위한 필수품으로 자리했다. 다양한 형태로 진화해 온 국내 마스크팩 시장은 2014년 2917억 원 규모에서 지난해에도 20% 이상 성장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더 우주 페이셜 마스크
요우커들의 구매력 상승, 중국시장 내 진출 확대까지 내다봤을 때 마스크팩 시장의 가능성은 여전히 낙관적이다. 지난해 코트라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상반기 중국 온라인 시장에서 판매가 많이된 마스크팩 상위 5개 브랜드 중 메디힐, 리더스, 이니스프리, SNP 등 한국 브랜드 4개가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그럼에도 마스크팩 시장의 미래를 바라보는 시각은 마냥 밝지만은 않다. 마스크팩 시장이 성장하면서 시장 내 경쟁이 치열해 진 것이 가장 큰 이유다. 마스크팩 전문업체에서부터 메이저 브랜드까지 마스크팩에 뛰어들면서 오히려 마스크팩이 정체기에 들어간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맥스클리닉 ‘미라클리닉 석고 코르셋 마스크’
지난해 말 열린 ‘2016 화장품 산업 이슈와 전망 컨퍼런스’에서 발표자로 나선 한태수 WK마케팅그룹 브랜드전략연구소장 역시 올해 화장품 신제품 트렌드라는 발표에서 “(마스크팩 시장이) 이제 정점을 찍은 것 아니냐고 우려하지만 새로운 카테고리를 만든 제품은 줄어들 수는 있지만 없어지지는 않는다”며 “어떤 차별점을 가지고 진입할 것인가 고민하는 이가 있다면 아직 먹거리가 남은 시장”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마스크팩 이미지 [사진=123rf]
제품 차별화를 위한 고민은 ‘성능’에 ‘재미’까지 더한 신개념 마스크팩의 등장으로 이어졌다. 기존에 시트에 고농축 에센스, 세럼을 적용한 것에서 이제는 피부관리실에서 볼 법했던 석고팩, 사용직전에 영양성분을 넣는 주입형 마스크팩 등이 이 같은 흐름의 일환이다. 더 우주(THE WOOZOO)에서는 피부과 시술 직전 앰플을 개봉해 사용하는 과정에서 힌트를 얻은 페이스 마스크 제품을 출시했다. 마스크팩을 사용하기 직전에 고보습 세라마이드가 함유된 엠플을 베이스 성분에 혼합, 더 신선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해당 제품의 특징이다. 맥스클리닉(MAXCLINIC)에서는 석고제형을 시트 마스크 형태로 만든 신개념 마스크팩을 선보이며 최근 홈쇼핑에서 매진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물에 개서 사용하는 석고팩의 번거로움은 없애면서 간편하게 석고 마스크팩의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했다.

한 뷰티업계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선택지가 넓어지고 있고 기술이 높아지면서 효과면에서 제품 차별화를 두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며 “시장이 자리잡았으니 이제는 제품이나 브랜드를 차별화해 나가는 것이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balme@heraldcorp.com

 

출처 : 미주 헤럴드경제

메디힐, ‘크리미 세럼 마스크’ 4종

메디힐, ‘크리미 세럼 마스크’ 4종 출시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마스크 팩 전문 브랜드 메디힐(www.lnpcos.com)이 에서는 단백질 성분으로 겨울철 추위 및 건조함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는 ‘크리미 세럼 마스크’ 4종을 출시했다.
메디힐은 “이번에 출시된 제품은 수분 단백질로 피부를 방어하는 ‘디:엔에이(D:NA) 프로아틴 마스크’, 흰 단백질로 피부에 생기를 부여하는 ‘알:엔에이(R:NA) 프로아틴 마스크’, 순한 단백질로 피부 건강을 촉진하는 ‘에이:피이(A:PE) 프로아틴 마스크’, 영양 단백질로 피부 장벽을 강화하는 ‘피:이피(P:EP) 프로아틴 마스크’ 등 총 4종으로 출시 됐다. “피부는 약 70%가 단백질로 구성돼 있기 때문에 피부 노화 방지와 탄력을 유지하게 위해서는 단백질이 꼭 필요한데 ‘크리미 세럼 마스크’는 겨울철 피부를 지키기 위한 수분 장벽을 만들어줘 피부를 튼튼하게 유지해준다”고 전했다.

마스크 시트는 대나무 원사를 이용해 건조 상태에서는 불투명하지만 젖으면 투명하게 변하며 늘어나는 ‘피티셀(PT CELL)’ 원단으로 제작됐다.
메디힐은 “마스크 팩을 이용하면 자연스럽게 팩이 마르며 시트가 수축되기 때문에 얼굴 라인을 부드럽게 조여주는 리프팅 효과가 있다”며 “단백질 성분이 피부 깊숙하게 스며들어 날아가는 수분까지 잡아 촉촉함을 유지시켜준다“고 효능을 설명했다.

‘크리미 세럼 마스크’ 4종의 가격은 각 3000원이다. 메디힐은 1월 한 달간 올리브영과 함께 ‘신제품 출시 기념 50% 행사’를 벌여 제품을 50% 할인된 가격에 제공한다. 서울 명동에 위치한 플래그십 스토어 ‘힐링 온더 메디힐’과 메디힐 공식 온라인 몰(http://www.medihealshop.com/)을 통해서도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123@heraldcorp.com

 

출처/미주헤럴드경제 : http://heraldk.com/2016/01/06/메디힐-크리미-세럼-마스크-4종-출시